뉴스

나보다 어린 중대장이 반말을 해요

조소희

온라인 커뮤니티

안녕하세요 저는 86년생 중사 5년차

군인입니다 저희 중대가 대대막사랑

떨어진 독립중대인데

얼마저에 신임 중대장이 왔습니다

가군반 훈련을 다 끝내고 온것 같은데

88년생입니다 나이는 어리지만

지휘관이니 깍듯하게 대했습니다

제가 뭐 초임이라고 무시할 수가 없었죠

처음에는 저를 존중해주는 듯 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다 두달뒤에 부대정비 훈련을

가게 되었어요 제가 간부 계급상으로는

제일 막내라 지휘관을 도우며

임무를 수행하는 거였는데 이때

처음으로 반말을 하더군요

뭐 병사들 앞이라 그러려니 싶었습니다

그 외에도 병사들이 먹을

물 가져와라 인원 통제 하라며 주변에

병사가 한명이라도 있으면 자연스럽게 반말

하는것입니다 그래도 아무말없이

잘 다녀왔습니다 근데 그 후로

이 새끼가 말을 슬슬 놓더니

급기야 점심시간에 절 보더니

밥먹었어?이런식으로 말하더군요

온라인 커뮤니티

어이없어서 그냥 쳐다봣죠 그러니

어꺠를 툭툭 치고 가는겁니다

그 후로 자연스럽게 말을 놓길래 나중에

제가 말을 했죠 하니 하는말이

골떄립니다 자기는 07년도에 학군 입교를 했고

제가 07년도에 임관을 했으니

동기라는 개념이라는 겁니다

동기끼리 직책만 관계있지

나이차이가 무슨 소용이냐며 너스레를

떠는데 정말 떄리고 싶더군요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다 3일전에 사단이 났습니다

행정비품 인계할 게 있는데

제가 부담당관이라 잠깐 있다가 하려고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 근데

갑자기 야! 소리가 들리는겁니다

처음에는 다른 병사가 있는가 했습니다

고개를 들어보니 중대장이

정확히 저를 가르키며 외치고 있는겁니다

너무 어이가 없더군요 대대장님이

지시하신 일이 있는데

그건 어쩌고 저쩌고 하는데 제가

그냥 말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지금 뭐라고 하셨습니까?하니까

뭐?라 그러길래 야라고 하셨슴까?

했죠 그러니 이새끼 안되겠네 이런

표저을 짓는거예요 정말

손이 부득부들 떨리더군요

2살이나 어린놈이,,

담배 안끄냐 너이거 하극상인건

아냐고 하길래 명령은 소대장들한테 하시고

저하텐 지시를 하십시오 예?하고

그냥 모자벗고 나와버렸죠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헌병에 찌른다나 뭐니 뒤로

소리를 지르는데 정말

반죽여버리고 싶더군요 행보관에게

말을 해봤는데 신임 중대장이고 어차피

장교는 얼마 안 있다가 참모직으로 가니까

조금만 수고해라 원래

짬이 낮으면 그렇다고 하더군요

어떻게 할까요?

너무 스트레스 받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4줄요약

초임 중대장이 부임옴

처음에는 존댓말 한번 반말하고느

사석에서도 반말

급기야 야라고 부름

화나서 말싸움 함

행보관한테 말해봣는데

어차ㅣ 조금 버티면 참모직 하러 갈

놈이라고 함

GettyImages

.

더 보기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