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리 엄마 입에 담배꽁초 넣은 양아치들

조소희

온라인 커뮤니티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에

살고있는 18살 흔녀입니다

우리엄마를 폭행한 어이없는

학생들때문에 어이가없음으로

음슴체를 쓰겠음

엊그제 엄마랑 옷을 사러

시내에 나갔음 엄마가 나랑

장을 다 보고 옷을 사러

시내를 둘러보다가 화장실이

급하다며 근처 화장실로들어갔음

근데 10분이 지나도 안나와서 전화했더니

어떤 여자애가 받아서 씨빨이러고

끊는거임 난 그때 뭐지?하다가 직감이 와서

엄마가 들어갔던 건물안으로 들어감

엄마가 머리가 산발이 되고

손은 피투성이가 된채로

서있고 엄마앞에는 중3정도로 되보이는

학생 3며이 우리엄마에게 욕을

하굈었음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우리엄마가 그년들에게

어디사는누구 무슨학교?부모님번호는뭐야?

라고 했더니 말대꾸를 하더니

우리엄마 어깨를 툭툭쳤음

글쓴이는 너무 당황스럽고 무서웠음

엄마가 화나서 욕을 하니까

갑자기 그년중에 화떡한년이 담배를 우리

엄마얼굴에 ㅓㄴ짐

우리엄ㅁ 눈잡고 가만히 있길래 놀라서

다가갔더니 발을 걸어서

엎어질뻔함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엄마가 뭐 이딴년들이 다있냐고

소리지르니까 우리 엄마입에 담배꼬초

집어넣음 불씨붙여놓은채로

글쓴이 개빡쳐가지고 진심

앉아있다가 우리엄마입에

담배꽁초 넣은애

뺨을 쌔려씀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근데 그옆에 있던애가 내 머리를 잡길래

글쓴이도 잡고 조카게 욕하면서

이리저리 왔다갔다 조카싸웠음

진짜 아픈데 울면 지는것같아서

울음다 꾹꾹참으면서

머리잡은 년 내동댕이치고 옆에있던년

다시 잡아서 가슴을 주먹으로 팍 침

그년이랑 날 분리시켜놓고 친구가

그년들 정수리 꾹꾹누르면서

조카욕함 그리고 그년들주머니에서

몰래 핸드폰꺼내서 엄마한테

줌 엄마는 내가 4달전에ㅅ 사준

갤럭시 s 를 쓰기에 익숙하듯이

그녀들폰 뒤적거리면서

주소록찾아서 엄빠한테 전화걸어서

사실을 다 얘기함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친구랑 그년들이랑 담배피면서 앉아있는데

그년들 엄빠와가지곤 우리 엄마 손에서 피나는거

닦아주고

무릎을 꿀ㅎ으셨음

감사하다며 깡패년에게 가더니

깡패년 아빠가 깡패년 따귀를

팍떄리고 차태워서 데리고 가고

교육을 똑바로 못시켰다고

울면서얘기하심

내친구가 좋냐?행복해?아빠한테 말버릇이 뭐니?

이랬더니 그년이 갑자기

조카 짜증나 진짜 이러며서

무는거임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이러고 정수리 쿨쿨찔름

그랬더니 그년아빠가 진짜 죄송합니다

잘관수하겠습니다 이러고

차태워서 데러감 내친구는  나에게

괜찮냐고 물어보고

밴드랑 연고 사다줌 글쓴이한테

붙여줄라고 하길래

붕대로 감아주고 엄마 볼에

스크레치난곳에 천천히

집에 걸어갔어욤

혹시나 이글보고있을

그년들

얼마나 마음이 찢어지는지

httpspixabay.com

.

더 보기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