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5년간 자신의 몸에 뱀독을 주사한 남자

조소희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경우에 따라선 죽을수도 있는

맹독을 자신의 몸에

25년이나 주사한 남자가 있다

그게 바로 이남자

스티브 러드원이다 그는 현재

49살이며 핑크락밴드의

리드보컬을 맡고있다

이런 버릇을 갖게 된 것은

그의 나이 9살 어떤

인물과의 만남을 통해서였다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그가 만난 인물은

빌 헛스트

자신의 몸에 뱀독을 주사하여

항체를 만들어내라고 한

괴짜 뱀조련사였다

스티브는 빌과의 만남을

통해 자신도 뱀독 항체를

만들고 싶다는 욕망을

갖게 되었다

GettyImagesl
온라인 커뮤니티

성인이 된 스티브는

실제로 뱀독을 자신의 몸에

주사하기 시작했다

뱀독주사는 1주일에

한번씩 25년에 걸쳐

계속되었다

그는 자택에서 여러 종류의

뱀을 길러 독을 체취했다

처음에는 물로 희석한 독을

주사하다가 점차 독의 농도를 높여가며

독에대한 항체를 만들어 냈다

스티브는 자신의 몸에

뱀독을 주사하는 장면을

일부 공개하기두 했다

GettyImages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다 코펠하겐 대학의

뱀독 연구팀이 이 동영상에

주목했다 유래를 찾기 힘든

스티브의 도전에 학술적

가치를 발견한 그들은

스티ㅂ를 코펜하겐으로 처챙헀다

보통 뱀독에 대한 혈청을 만들떄는

윤리적인 문제때문에

말을 통해 뱀독항체를 만드는

방식을 사용한다

문제는 이런방식으로

만들어진 혈청은

인체거부반응이 커서

오히려 독을 해독하려고

주사한 혈청때문에 사망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그래서 사람의 몸을 통해

만들어진 항체라면

인체거부반응도 매우

적을것이라고 판단한것

온라인 커뮤니티

그결과 35종류의 맹독을

해독할수 있는

항체 컬렉션 러드원 라이브러리가

완성되었다 이번에 채취된

항체를 통해 여러 종류이ㅡ

해독제 연구에 큰 진척이

있을거라고 한다

연구팀은 스비트의 항체가 가진

가치는 인정하지만

그의 행위는 기적과기적이

겹쳐서 이뤄진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며 혹여라도 따라하는

사람이있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GettyImages

.

더 보기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heck Also

Close
Close